편집 : 20.8.4 화 08:46 
검색
[유기열의 르완다 150] 르완다 음식은 어떤지?
2015년 10월 26일 (월) 09:43:51 박용근 기자 yukiyull@hanmail.net

귀국해서 지인들을 만나니 르완다음식은 어떠냐고 많이 물었다. 사실 르완다에 대한 글을 3년 가까이 쓰면서 음식에 대해서는 한 번도 쓰지 않았다.

   
     

그 탓일까? 아니면 유난히 건강에 신경을 쓰는 한국인의 음식에 대한 각별한 관심 때문일까? 아무튼 때 아니게 음식의 중요성을 실감했다.

르완다의 주요 식량작물은 감자, 옥수수, 콩, 고구마, 카사바, 바나나(노란 바나나가 아닌 Green banana 또는 Plantain이라고 함)와 쌀 등이다.

채소는 양배추, 당근, 카사바 잎을 많이 먹지만 양파, 토마토, 마늘, 호박, 가지, 피망, 고추(삐리삐리) 등 품질은 조금 떨어져도 시장이나 마트에서 살 수 있다.

과일은 바나나, 아보카도, 망고, 파인애플, 마라쿠자(Passion fruit), 이비뇨모로(나무토마토), 파파야, 귤류 등 열대과일이 주를 이루며 배, 복숭아, 감 등은 보지 못했다. 육류는 소고기(육우가 없고 젖소고기인데 한국과는 달리 맛이 괜찮은 편임), 돼지, 닭, 양, 흑염소고기 등이 있다.

   
  23달러짜리 mountain gorilla view lodge의 점심(맥주 1병 포함)  

바다가 없어서 수입에 의존하기 때문에 생선은 풍부하지 않고 비싸지만 대신 틸라피아(Tilapia), 삼바자(Sambaza)와 같은 민물고기가 싸고 좋다.

한 나라의 음식은 생산되는 재료의 영향을 받기마련이다. 르완다음식 역시 주로 르완다에서 생산되는 농수축산물로 만들어진다.

주요 음식은 쌀, 감자, 고기, 채소 등을 작은 항아리에 넣고 끓인 죽 같은 이기사푸리야(Igisafuriya-항아리라는 뜻임), 밀가루로 만든 얇은 피에 고기, 채소, 곡류 등의 소를 넣어 삼각형 모양으로 만들어 기름에 튀긴 사모사(Samosa-한국만두와 비슷하나 재료, 크기, 모양, 색깔 등이 다르다.), 고기와 양파 등을 가는 나무막대기에 꿰어 구운 브로쉩(Brochette-꼬치구이), 옥수수가루를 반죽하여 찐 우갈리(Ugali-한국백설기 떡이나 옥수수 빵과 비슷하나 맛은 밋밋하여 별로다.), 카사바 잎 가루를 죽처럼 만든 물그레한 이솜베(Isombe), 그린바나나에 소스를 넣어 삶은 이비토케(Ibitoke 또는 Matoke, Matolie), 애호박조각과 콩(붉은 강낭콩) 등을 섞어 소스를 넣어 삶은 이비아자(Ibihaza) 등이 있다.

   
  사모사(Samosa)  

이런 음식만 있는 게 아니다. 세계어디서나 애용되는 감자튀김과 구운 감자, 채소와 과일로 만든 샐러드, 닭튀김, 소고기(Beef)스테이크와 스튜(Stew), 피자, 여러 종류의 수프 등도 있다.

음식은 음식별로 따로따로 먹기도 하지만 대부분 한 접시에 여러 종류의 음식을 담아서 먹는데 르완다에서는 이런 것을 멜랑제(Melange, 프랑스어에서 유래된 것으로 혼합물을 뜻함)라 한다. 식당에 가면 뷔페가 아닌 경우는 접시에 종업원이 몇 종류의 음식을 접시에 담아서 가져다준다. 뷔페의 경우는 한국에서와 같이 자기가 직접 먹고 싶은 음식을 접시에 담아다 먹는 게 보통이다.

   
  르완다음식사진  

가격은 지역, 음식점, 음식종류 등에 따라서 차이가 크다. 점심식사의 경우 수도키갈리(호텔 포함)는 2,500~15,000RF(1RF은 약1.5원 정도)이며, 중소도시나 농촌지역(호텔제외)은 800 ~3,000RF한다.

나라마다 음식이 다르기는 하지만 사람의 입맛은 비슷한 것 같다. 소문난 식당의 음식은 국적을 가리지 않고 손님들이 맛있다며 모여들기 때문이다. 한마디로 수도키갈리와 대도시에서는 상다리가 부러질 듯 차려놓은 한식밥상차림 같은 것만 기대하지 않으면 르완다에서 음식걱정은 하지 않아도 된다. 르완다음식도 먹을 만한데다가 중국, 이태리. 인도식당이 있어 입맛대로 사먹을 수 있기 때문이다. 음식 값은 생각보다 르완다인의 소득에 비해 비싼 편이다.

그래도 한국음식이 그리우면 한국식당에 가서 먹으면 된다. 키갈리에는 된장, 김치찌개와 소주까지 파는 한국식당이 2곳이나 있다.

필자 주: 수도키갈리의 한국식당 2곳은 사카에(Sakae, 078-457-8435, 078-430-0497)와 몽마르뜨(Monmartse, 078-914-6799, 073-814-6799)다.

*****   *****   *****   *****   *****   *****   *****   *****   *****   *****  

Dr. KI YULL YU(유 기 열, 劉 璣 烈)

Professor of UR-CAVM and Koica WF Advisor,
Room 217, Crop Science Department,
UR-CAVM(University of Rwanda, College of Agriculture, Animal Sciences and Vererinary Medicine),
Busogo Sector, P.O. Box 210, Musanze,
Rwanda
e-mail : yukiyull@hanmail.net
yukiyull@isae.ac.rw
tel :+250-78-739-6582
blog : http://blog.daum.net/yukiyull
Facebook : http://www.facebook.com/yukiyull

박용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데일리전북은 소셜 미디어로의 지향과 발맞추어 SNS 상에서 주목을 받고 있는 명사들의  
글을 집중 소개하고 있습니다. 다만 SNS 포커스와 일부 외부 필진의 기고 내용은  
데일리전북의 공식 견해와 다를 수 있음을 양지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최근 인기기사
전주복숭아 큰잔치 열린다..29일 아
전북은행, 자산관리 컨설팅 역량강화
전주서 또 대부업 사기…36명 "고수
전북도, 부동산소유권 이전 특별조치법
전북도, 군산 강소연구개발특구 유치.
‘후쿠시마 원전사고 10년’ 고창군
대한민국 첫 수소시내버스, 전주시 달
< script async src="https://platform.twitter.com/widgets.js" charset="utf-8">
  인사말씀  /  광고안내  /  제휴문의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청소년보호정책
 

주소:(56401) 전북 고창군 심원면 궁산1길 73 데일리전북
전화: 063) 253-0500 | Fax: 063) 275-0500
등록번호: 전북아00023 | 등록연월일 : 2007.6.25. | 발행 · 편집인: 이대성 | 청소년 보호 책임자: 이대성
Copyright ⓒ since 2007 데일리전북. all right reserved. mail to news2200@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