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17.10.24 화 10:07 
검색
데일리전북 안내...제작 시스템과 참여 가이드
2013년 01월 08일 (화) 01:40:34 박용근 기자 news2200@naver.com

인터넷신문 데일리전북은 SNS를 기반으로 한 ‘뉴 멀티 미디어’입니다.
독자참여 100% 보장과 실시간 소통,
그리고 뉴스콘텐츠의 다양화와 손쉬운 접근방법이
뉴 SNS 멀티미디어의 핵심이 되겠지요.
부문별로 살펴보겠습니다.

1. 독자가 보내 주시는 기사제보, 행사, 알림 자료는 즉시 기사화합니다. 세계최강 미국의 오바마 대통령의 소식도 중요하겠지만 우리는 우리 이웃의 소식이 더 소중하기 때문입니다.

일반기사는 물론 칼럼 논단 르뽀 수필 편지 사진 동영상 등 어떤 형식이든 환영합니다.
이미 데일리전북의 알림 결혼 행사는 물론 칼럼 논단 연재코너까지
대부분의 기사가 독자와 SNS 유저들의 참여로 제작되고 있습니다.

※ 편집국 대표 이메일: news2200@naver.com
※ 대용량 자료수신 웹하드: 데이콤 웹하드 아이디 np0500, 패스워드 dj0500
※ 페이스북을 통해 보내주시는 좋은 글도 기사화됩니다.
   페이스북 대표계정: http://www.facebook.com/dailyjeonbuk

2. 독자가 보내 주시는 자료는 즉시 기사화한 뒤 트위터 페이스북 등 SNS에 실시간 송출함으로써 ‘확실한 소통’을 담보합니다. 이를 위해 데일리전북은 현재 25개의 트위터 계정을 통해 10만 팔로워와 기사를 공유하고 있습니다.(2013년 1월 7일 현재, 계정명칭을 클릭하시면 해당 트위터로 이동합니다.)  

계정명칭
팔로워 수
계정명칭
팔로워 수
40316 명
2799 명
2697 명
3057 명
6065 명
2030 명
1190 명
2423 명
1764 명
2000 명
2028 명
2149 명
2061 명
1941 명
1838 명
2021 명
3437 명
2220 명
3493 명
2352 명
2443 명
3284 명
2599 명
300 명
3681 명
전체 팔로워
100,188 명

3. 데일리전북의 기사 콘텐츠 종류와 송출방법은 다른 매체와는 상당한 차이가 있습니다. 기사와 사진, 그리고 동영상은 물론 인터넷상에서 최적화된 동영상을 유튜브에 전량 동시 등록함으로써 유튜브 구글 유저들과 공유토록 하고 있습니다.

소중히 보관하고 계시는 영상이 있다면 웹하드에 올려 주십시오. 인터넷상에서 최적화된 고품질의 영상을 데일리전북 영상뉴스 데이터베이스에 지역별로 정리, 언제든지 누구와도 손쉽게 감상할 수 있게 할 뿐 아니라 유튜브 등록과 함께 아프리카 ‘전주TV’로 24시간 방송되는 경험을 하시게 될 것입니다.

※ 데이콤 웹하드 아이디 np0500, 패스워드 dj0500
※ 방송되는 영상은 1편당 10분 이내입니다.

4. 또 하나 데일리전북에서 눈여겨 보실 부분은 기사 댓글 코너입니다.
‘우씨방’이라는 명칭으로 운영되는 기사 댓글은 메인화면에 실시간 취합될 뿐 아니라
메인화면에서 직접 작성할 수 있는 코너를 마련, 토론방 형태로 운용될 수 있도록 하고 있습니다.

특히 모든 댓글은 일반 기사와 마찬가지로 10만 SNS 팔로워들에게 실시간 송출됨으로써 기사에 대한 독자들의 의견이 이슈화 할 수 있도록 시스템화 하고 있습니다.

휴대폰으로 기사말미에 댓글을 달아 보십시오. 새로운 경험을 하시게 되실 것입니다.
데일리전북이 확보하고 있는 전화번호를 통해 각 부문 리더분들에게 보내드리고 있는 휴대폰 동영상 메시지 또한, 휴대폰 ‘전달’ 기능을 통해 ‘공유와 소통’의 새 지평을 선보이게 될 것입니다.

데일리전북은, 소위 언론사의 벽을 완전히 허물었습니다.
지식 정보화 시대, 이제 언필칭 전문가는 따로 존재하지 않습니다.

당신이 바로 전문가입니다.
당신의 참여, 당신의 의견이 세상을 바꿉니다.

데일리전북에는 이미 수많은 전문가 분들이 제작에 참여하고 계십니다.

멀리 아프리카 르완다에 계시는 유기열 박사에서부터 트위터 페이스북 이메일을 통해 소중한 글과 사진, 동영상을 보내 주시는 분들에게 이 자리를 빌어 깊은 감사를 드립니다.

독자 여러분의 행운과
늘 건강한, 멋진 날들을 기원합니다.

2013년 1월 7일

데일리전북 가족 일동

박용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데일리전북은 소셜 미디어로의 지향과 발맞추어 SNS 상에서 주목을 받고 있는 명사들의  
글을 집중 소개하고 있습니다. 다만 SNS 포커스와 일부 외부 필진의 기고 내용은  
데일리전북의 공식 견해와 다를 수 있음을 양지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1)  
 
   * 12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24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코스타
2014-07-24 14:31:49
가장빠른 전북소식!! 데일리전북 영원하라!!!
전체기사의견(1)
 1 
최근 인기기사
국회, 가장 인간적인 도시 추진 전주
정읍시 통합관제센터․정읍경
익산시 모현동, ‘사랑의 온도 올리기
대한민국의 아침을 여는 엄마의 밥상,
익산시, 장애등급제 개편 3차 시범사
청와대, '교사 자살 사건' 수사 대
순창군 ‘미래 건강먹거리 청국장’ 산
  인사말씀  /  광고안내  /  제휴문의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청소년보호정책
 

주소:(56401) 전북 고창군 심원면 궁산1길 73 데일리전북
전화: 063) 253-0500 | Fax: 063) 275-0500
등록번호: 전북아00023 | 등록연월일 : 2007.6.25. | 발행 · 편집인: 이대성 | 청소년 보호 책임자: 이대성
Copyright ⓒ since 2007 데일리전북. all right reserved. mail to news2200@naver.com